경기도양성평등센터, 도내 관광지 홍보물 성인지 모니터링. 73건 개선 필요-사회/교육/청소년

경기도양성평등센터, 도내 관광지 홍보물 성인지 모니터링. 73건 개선 필요 > 사회/교육/청소년

본문 바로가기
    • 맑음
    • -2.0'C
    • 2024.03.01 (금)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교육/청소년

사회일반 경기도양성평등센터, 도내 관광지 홍보물 성인지 모니터링. 73건 개선 필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23-11-28 16:15

본문


경기도양성평등센터, 도내 관광지 홍보물 성인지 모니터링. 73건 개선 필요.jpg

○ 도내 역사, 생태, 문화테마 관광지 홍보물 82건에 대한 내용 분석  


 - 역사 관광지, 역사 속 성차별적 표현, 불평등 정당화 설화 고증  


 - 생태 관광지, 한부모 가정과 다문화 가정 표현 배제  


 - 문화․테마 관광지, 체험형 콘텐츠별 특정 성별 과대․과소 대표 사례


경기도양성평등센터가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도내 유명 관광지 16곳의 홍보물 82건을 모니터링한 결과, 성인지적 개선 사항이 필요한 73건을 발견했다고 28일 밝혔다.


18명의 경기도민으로 구성된 모니터링단은 우선 역사 관광지인 A에서 과거 역사 속 누적된 성차별적 표현과 불평등을 정당화하고 미화하는 표현을 확인했다. 또한 B 관광지에서는 역사적 내용 기술 시 남성 인물 중심으로만 작성하거나 사용하는 용어도 남성 중심으로 기록하고 있음을 발견했다.


생태관광지 C, D, E의 홍보물에서는 정상 가족에 대한 고정관념을 재생산하는 표현이 다수 발견됐다. 특히 한부모 가정과 다문화 가정에 대한 표현이 배제된 사례들이 많아 이러한 가족을 배경으로 둔 이들의 접근성을 저해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체험형 콘텐츠로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문화․테마 유형 관광지 F, G의 홍보물에서는 성역할 고정관념이 반영된 사례들이 관찰됐으며 테마에 따라 남성과 여성이 체험하는 콘텐츠의 유형을 구분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즉 신체적인 부담의 강도와 위험 수준이 높은 체험에는 남성을, 동물을 돌보는 체험에는 여성 인물을 배치해 성역할 고정관념을 강화한 점에 주목했다.

 

성인지 관점에서 홍보물의 긍정적인 변화도 발견할 수 있었다. 아동들이 참여하는 활동에 대한 홍보물에 남아와 여아 모두 고르게 등장시키거나 관광지를 안내하는 자료 속 남성 화장실에도 기저귀 교환대 설치 여부를 표시하고 있었으며, 돌봄을 수행하는 남성이 홍보물에 등장하기도 했다.


경기도양성평등센터 관계자는 “해를 거듭할수록 경기도 홍보물에 성인지성이 향상되고 있는 것 같아 긍정적이다”면서 “하지만 성인지 관점에서 문제 있는 홍보물이 여전히 발견되고 있어 경기도 내 홍보물이 성평등해지도록 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본 사이트는 이메일주소를 무단수집하는 행위를 거부합니다. [법률 제 8486호]
[사무실]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52번길 30,3층(수진동) TEL : 031 - 623-5230
[대표전화] 010-2777-7572 FAX/ 031-741-5230 [대표E메일] NBU9898@NATE.COM [등록번호]경기, 아51602 [등록일] 2017년 7월31일
[발행인/편집인] 양정애 [청소년보호책임자]양정애 제호 : 성남종합뉴스 .

Copyrights ⓒ 2017 성남종합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