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경기북부 수질개선 지원 사업 발전 위해 기업인·전문가 지혜 모아-도정/시정

도, 경기북부 수질개선 지원 사업 발전 위해 기업인·전문가 지혜 모아 > 도정/시정

본문 바로가기
    • 흐림 30%
    • -1.0'C
    • 2022.12.02 (금)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도정/시정

경기도 도, 경기북부 수질개선 지원 사업 발전 위해 기업인·전문가 지혜 모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 22-09-27 22:45

본문

[참고사진]+북부+중소기업+수질개선+지원사업+간담회.jpg

○ 도, 2023년 수질개선 지원사업 관련 사업장 관계자 및 전문가 참여 간담회


 - 27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서 개최‥전문가(2명), 중소기업 대표(9명) 등 참석


○ 실질적인 환경오염물질 저감 위한 수질개선 지원사업 추진 방향 의견 청취


 - (업계) 수질오염방지시설 개선비용 지원액 상향 및 자부담 완화 요청


 - (전문가) 오염부하량이 높은 업종(섬유, 피혁, 식품 등)에 집중 투자 의견


 

경기도는 경기북부 폐수 배출사업장을 대상으로 한 ‘2023년도 수질개선 지원사업’의 추진 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27일 양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사업장 관계자 및 전문가 참여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내년도 수질개선 지원사업에 대한 전문가, 기업 등 관계자들의 의견을 듣고 사업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도 및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북부 중소기업 대표, 수질 전문가 등 총 15명이 참석했다.


경기북부 지역은 오염부하량이 높은 섬유·피혁·식품 등의 업종이 많이 분포해있고 대부분 영세해 환경시설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도는 지난 2010년부터 북부 10개 시군 및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과 함께 중소기업에 환경오염방지시설 설치·개선, 환경오염방지 컨설팅 등을 지원하는 ‘경기북부 중소기업 수질개선 지원사업’을 추진 중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수질오염물질 다량 배출 28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시설개선을 지원함으로써 BOD, TOC 등의 수질오염물질을 약 85.8% 감소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기업대표들은 내년부터 환경오염방지시설 지원비용을 상향해줄 것과 더불어, 자부담 비율을 완화해달라고 건의했다. 또한 전문가들은 오염부하량이 높은 섬유·피혁·식품 등의 제조업에 집중적으로 지원을 펼쳐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도는 제안된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검토해 ‘2023년 수질개선 지원사업’ 추진 방향에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 도는 기업 자부담 비율을 기존 30%에서 10%로 줄이기 위해 환경부에 국비 지원을 건의한 상태다. 최근 경기침체로 시설개선 투자가 어려운 상황인 만큼, 기업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환경오염도 줄이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내겠다는 의도에서다.


환경부에서도 ‘산업폐수 관리정책 선진화 연구’ 용역을 통해 국비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종일 북부환경관리과장은 “경기북부는 재정이 열악한 영세사업장이 많이 분포한 만큼, 노후 환경오염방지시설에 대한 교체와 개선이 시급한 지역”이라며 “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이고, 기업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하도록 지속해서 사업을 발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처리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모바일버전
 
본 사이트는 이메일주소를 무단수집하는 행위를 거부합니다. [법률 제 8486호]
[사무실]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정남로52번길 30,3층(수진동) TEL : 031 - 623-5230
[대표전화] 010-2777-7572 FAX/ 031-741-5230 [대표E메일] NBU9898@NATE.COM [등록번호]경기, 아51602 [등록일] 2017년 7월31일
[발행인/편집인] 양정애 [청소년보호책임자]양정애 제호 : 성남종합뉴스 .

Copyrights ⓒ 2017 성남종합뉴스 All Rights Reserved